미소가있는 치과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Skip Navigation


Header


Contents

치과상식
청소년의 구강건강 관리 방법
미소가 | 2011/09/20 15:07:56

청소년의 구강건강 관리 방법

 

6~12: 혼합치열기

 

6세가 되면 일반적으로 젖니의 아래턱 앞니가 하나씩 흔들리면서 혀쪽으로 영구치가 올라오게 된다. 또 가장 중요한 치아인, 6세 구치라 불리는 영구치가 젓니 어금니의 뒤편에서 올라오게 된다. 젖니는 모두 20개 아래위 10개씩이므로 영구치 어금니는 유치 어금니가 빠지고 그 자리에 나는 것이 아니고, 맨 마지막 유치 어금니(앞에서부터 5번째)의 다음에 나오게 된다. 이것이 6살 때 6번째 자리에 나오므로 6세 구치라고 한다.

 

이 치아는 음식을 씹을 때 중요한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치열 전체의 주춧돌처럼 치아 맞물림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입안에서 유치가 충치인 상태로 나오게 되면 같이 충치가 되어버릴 확률이 많다. 유치 앞니가 흔들리기 시작하면 치과에 가서 유치 어금니가 상한 것이 없는지 확인하고 치료해 준 다음 새로 난 영구치는 불소막을 입히거나 코팅으로 충치예방을 해주어야 한다.

 

그리고 식사한 후와 자기 전에 칫솔질하는 습관 들이도록 한다. 입을 다물었을 때 윗니가 아랫니를 1~2가량 살짝 덮지 못하고 아래턱 치열이 더 나와서 윗니를 덮거나 아예 위턱에 덮여 아랫니가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면 치과에 가서 예방교정문제를 상담 본다.

 

<해야 할 일>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불소가 함유된 식수를 먹거나 불소정제를 처방받아도 좋다.

치과에 가서 유치 어금니에 충치가 있으면 전부 치료해 둔다. 피치 못하여 유치 어금니를 빼게 됐다면 간격유지장치를 해준다.

6세 구치가 나면 충치가 되기 전에 치면열구전색을 해 준다.

매 식후와 자기 전에 칫솔질하는 습관을 들인다. 치약은 불소가 함유된 것을 쓰도록 한다.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 반드시 칫솔질을 할 수 있도록 칫솔과 치약을 가지고 다니거나 사물함에 넣어 둔다.

학교에서 공동으로 불소양치를 하지 않는다면 자기 전 불소용액으로 양치해 주도록 한다.

교정장치를 끼게 되면 미리 열구전색과 충치치료를 한 후에 한다. 장치는 매번 식후에 닦아서 끼고 1주일에 한두 번 정도는 전용세제로 소독한다.

 

<삼갈 일>

달고 끈끈한 간식류를 자주 먹는 것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

 

 

12~20: 영구치열기

 

12세가 되면 평균적으로 유치는 모두 빠지고 영구치만 입안에 있게 된다. 새로 난 영구치 어금니는 모두 치과에 가서 치아주름을 막아 주어 충치를 예방해 주고, 치약은 불소가 함유된 것을 쓰도록 한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경우 85%가 충치를 보유하고 있다. 그리고 이 숫자는 해마다 늘어가고 있다. 사춘기성 치은염이 생겨 잇몸에서 피가 나고 입냄새가 심해지기도 한다.

 

부정교합의 치료가 적극적으로 시행되는 시기이기도 하여 교정이 진행되는 동안 특별히 구강청결에 신경을 써야 한다.

 

달거나 끈끈한 간식류를 선호하는 나이기도 하고 구강내 산도가 높게 유지되는 때라 어느 때보다도 구강청결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특히 18세 전후에 출현하는 사랑니 문제는 16세 전후쯤에 미리 방사선 사진으로 확인하여 두는 것이 좋다. 사랑니는 구강내에 정상적으로 나서 기능을 할 수 있는 경우라면 구태여 뽑을 필요는 없으나 비뚤어져 있거나 다른 치아에 지장을 줄 상태이면 미리 빼는 것이 좋다.

 

<해야 할 일>

 

새로 나온 영구치는 열구전색을 하고 불소막을 입혀 충치에 저항력을 길러 준다. 방학 때마다 (6개월 간격) 치과에 가서 새로 난 영구치에 충치가 생겼는지 검진한다.

치약은 불소가 함유된 것을 쓰도록 한다.

방학 때마다(6개월 간격) 치과에 가서 새로난 영구치에 충치가 생겼는지 검진한다.

아직 나지 않은 영구치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면 방사선 사진을 찍어본다.

잇몸에서 피가 나고 입냄새가 심하면, 치과에 가서 스케일링을 하고 치실을 쓰는 습관을 들인다.(사춘기성 치은염)

18세 전후에서 나오는 사랑니는 16세쯤 방사선 사진으로 확인해 두고 미리 뺄지 그냥 둘지 결정해 둔다.

매 식후와 자기 전에 불소치약으로 치아를 닦아 준다.

칫솔, 치약은 꼭 휴대하고 다닌다.(점심식사 후와 간식후를 위해)

 

<삼갈 일>

당도와 점도가 높은 음식을 자주 먹는 것

이 닦지 않고 잠자리에 드는 것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에 칫솔질을 거르는 것

 

근거: 2001 구강보건주간계몽자료(대한치과의사협회·한국보건사회연구원)

다음글 : 우리나라 구강건강의 현황
이전글 : 치아외상의 원인과 빈도
목 록   수 정 삭 제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