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가있는 치과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Skip Navigation


Header


Contents

치과상식
나이에따른치아관리_어린이
미소가 | 2011/09/23 11:20:40


 

엄마의 충치가 그대로 아이들에게 옮아요.

 

 

핀란드 치과의사 에바 소더링 교수 주로 생후 19~33개월 사이의 아기의 입 속으로 엄마의 충치균이 전염된다.” 고 밝혔습니다.

 

  충치가 있는 부모는 자녀와 뽀뽀 할 때도 특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 초청으로 최근 방한한 핀란드 투르쿠대학 에바 소더링(52)교수는 충치균의 80~90%는 어머니로부터 아기에게 감염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에바 교수는 특히 19~33개월 때 아기의 입 속으로 전염된 충치 균(뮤탄스 균)이 세균 군을 형성, 평생 동안 입안에서 서식하면서 충치를 일으킨다며 이시기에 감염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때 전염을 잘 막으면 평생 동안 충치 걱정을 거의 하지 않고 살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엄마들은 고무 젖꼭지가 막힌 경우 자신의 입에 넣어 뚫은 다음 바로 아기 입에 물리는 경우도 적지 않으며, 뽀뽀 할 때 엄마의 침이 아기 입으로 들어가기도 한다는 것. 침 한 방울 속에는 수천만 마리의 충치 균이 들어 있는데 말입니다.

 

  한국의 엄마들이 숟가락을 입에 넣었다가 아기에게 먹이기도 한다는 데 이는 충치 균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으므로 절대 금물입니다. 물론 다른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 가능성도 마찬가지겠지요.”

 

  유럽에서는 충치의 모자(母子)감염을 줄이기 위해 성인들을 대상으로 불소이용(치아 불소도포 및 수돗물 불소화), 클로르헥시딘을 이용한 충치 균 살균, 자일리톨 껌 이용 등의 방법이 쓰이고 있으며, 이중 자일리톨 껌을 이용한 방법이 적은 비용으로 좋은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에바 교수는 말했다.

 

  이제는 엄마들의 구강위생관리와 적절한 치료가 아기들을 위해서도 필수 조건이다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랑스러운 우리아기에게 엄마의 사랑을 마음껏 표현하고 싶으시다면 엄마의 건강 먼저 꼭 챙기시는 지혜로운 엄마가 되어주세요.

 

 

 

--------------------------------------------------------------------------------

 

 

연령에 따른 어린이 구강관리 요령

 

  요즘은 가정의 중심은 자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녀가 아픈 것만큼 가슴 아픈 일이 없고 뭐든지 잘 먹고 건강하게 자라 주는 것만큼 고마운 일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건강의 기초가 되는 구강건강, 어떻게 관리해 주는 것이 좋을까요?

 

  아이는 태어난 지 6개월부터 이가 나기 시작해서 만 2세 반 정도가 되면 스무 개의 유치가 모두 납니다. 이 때까지 부모는 올바른 수유 습관을 들여 주는 것이 구강건강의 기본 됩니다. , 되도록 밤에 수유하는 것을 줄이도록 해야 하며, 2세 전에는 잠자기 전 수유도 그만 두어야 합니다. 첫돌이 지난 후에도 밤에 깰 경우 보리차나 생수만 물려 재우게 되면 곧 습관이 조정됩니다. 앞니만 있을 때는 거즈나 유아용 고무 칫솔로 입안을 가볍게 닦아주는 것이 후에 칫솔질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 방법이 됩니다.

 

  영구치가 나는 6세까지는 간식과 음료수 섭취 습관이 치아 건강을 좌우합니다. 간식은 양보다는 종류와 횟수가 중요한데 치아에 끈적끈적하게 달라붙거나 입안에 오래 남아 있는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수시로 주기보다는 시간을 정해 놓는 것이 좋고, 음료수도 탄산음료나 요구르트보다는 우유나 과일즙이 좋습니다. 서서히 칫솔질 습관을 길러 주는 것이 필요하며 치약을 삼키지 않을 정도의 나이가 될 때까지는 칫솔만으로 닦아주어도 무방합니다. 칫솔질은 아이가 스스로 장난 삼아 하도록 두고 부모가 다시 한 번 확인하며 닦아주는 방법이 좋습니다. 그리고 만 3세 경에는 치아에 별 이상이 없다고 생각되더라도 치과를 방문하여 정기검진과 예방처치를 시작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6세에 나기 시작하는 어금니는 영구치 중 가장 중요한 치아입니다. 구강위생이 좋지 않으면 날 때부터 충치가 생기기도 하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올바른 간식 습관과 칫솔질이 가장 중요한 예방법이며, 특히 잠자기 전에 칫솔질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초등학교 3, 4학년까지는 부모가 구강위생을 수시로 점검하여 필요한 경우에는 직접 닦아주는 것도 좋습니다. 치과에서는 불소도포나 씰란트(치아의 홈을 메워서 충치 발생을 막는 방법), 살균제 코팅 등의 방법이 있는데 정기적으로 구강검진을 받아 예방과 조기치료에 힘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유치가 흔들리며 빠지기 시작할 무렵부터는 치열에 관심을 갖고 관리해야 하는데, 아래 앞니는 잘 흔들리지 않아도 안쪽에서 영구치가 올라오는 경우가 종종 있고, 충치가 심하면 정상적인 시기보다 일찍 빠져서 영구치가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입으로 숨을 쉬거나 혀를 내밀거나 손을 빠는 습관 등은 턱뼈의 성장을 부적절하게 할 수 있으므로 이런 습관은 조기에 교정해 주어야 합니다. 치과에서는 예방 또는 예비교정의 방법으로 적절한 치열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영구치열로 바뀌어 가는 과정에서 새로 나는 치아들은 충치에 약하기 때문에 불소도포나 씰란트 등의 예방이 중요하며, 혹 충치가 생기더라도 조기에 치료를 하면 여러 가지 문제와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영구치열이 완성된 시기부터는 충치뿐만 아니라 잇몸병도 생길 수 있으므로 청결한 구강위생을 유지하는 것이 평생 건강의 기초가 됩니다.

 

  이상과 같이 어린이 구강건강을 관리하는 데는 세 가지 중요한 요소가 있습니다. 올바른 칫솔질과 간식 습관 그리고 정기적인 구강 검진입니다. 그리고 부모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시기 적절하게 관심을 갖고 노력한다면 우리 자녀들을 보다 건강하게 키울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글 : 나이에따른치아관리_청소년
이전글 : 나의 치과상식은 몇 점?
목 록   수 정 삭 제

Footer